충북 제천을 여행하면서,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누각 "청풍 팔영루(淸風 八詠樓)'를 찾았습니다.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35호로 지정된 팔영루(八詠樓)의 정식 명칭은 "제천 청풍 팔영루(堤川 淸風 八詠樓)"이며,

충주댐 건설로 수몰되어 청풍문화재단지(淸風文化財團地)에 이건 하였으며,

조선시대에 청풍부(淸風府)를 드나들던 관문인 남덕문(覽德門)의 누각(樓閣)으로 아래는 문이고 위에는 누각의 형태로 되어 있는데,

지금은 청풍문화재단지의 정문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팔영루(八詠樓)는 1702년(숙종 28)에 청풍부사 이기홍(李箕洪)이 창건하였다고 하며, 1

870년(고종 7)에 부사 이직현(李稷鉉)이 금남루와 함께 중수하였는데,

창건과 함께 현덕문(賢德門)이라 불렸음을 볼 때 관아에 딸린 문루(門樓)의 하나로 보이며,

그뒤 부사 민치상(閔致庠)이 여덟수의 시를 지어 "팔영루(八詠樓)"라는 현판(懸板)을 써서 붙인 이래 이름이 바뀌었다고 하며,

본래의 문루는 높이 10m, 가로 10m, 세로 6m의 크기 였으며,

그 후 1969년 해체, 복원 공사를 하고 1970년과 이듬해 두 번에 걸쳐 보수를 하였다가,

1983년 충주댐 건설로 인한 수몰을 피해 청풍면 읍리(邑里)에서 현 위치로 이건 하였습니다.

 

 

 

팔영루 현판(懸板)으로 부사 민치상(閔致庠)의 글로,

누의 이름은 자신의 팔영시(八詠詩)에서 따온 이름이며,

 

 

 

청풍문화재단지(淸風文化財團地)로 들어가려면 정문인 팔영루를 지나야 하는데,

충주댐 건설로 1980년부터 수몰 대상지역 안의 문화유적을 지표·발굴 조사 하였으며,

1983~1985년에 중요 문화재를 청풍문화재단지 및 그 주변 지역으로 이전하여 보존 관리 하게된 청풍문화재단지 내에는,

팔영루 외에도 금남루와 응청각, 금병헌 등 다양한 관아 건축물이 있습니다.

 

 

 

성문의 입구를 지키고 있는 수문장은 험상궂게 보이지 않아,

동네 아저씨를 대하는 느낌이 들며..

 

 

 

팔영루(八詠樓)를 들어서면 청풍문화재단지(淸風文化財團地)로 진입하게 됩니다.

 

 

 

북측의 돌계단을 통하여 올라서면 작은 문 안에 성의 누문답게 홍예를 쌓은 높은 대를 딛고 우뚝 서 있어,

건물 구조는 높이 2.2m 석축기단을 쌓고 그 위에 세운 정면 3칸, 측면 2칸의 누각이며, 

처마는 겹처마의 팔작지붕이며 기둥은 두리기둥을 세웠으며 내부는 우물마루를 깔고 난간을 둘렀습니다.

 

 

 

마루에 오르면 마루가운데 또하나의 현판이 걸려 있어,

 

 

 

현덕문(賢德門)의 현판으로,

문루를 처음 지을떄 사용 했던것으로 보여지며,

 

 

 

청풍명월(淸風明月)의 팔경(八景)을 시제(詩題)로 한 팔영시(八詠詩)가 있어서 팔영루(八詠樓)라고 하며,

부사 민치상(閔致庠) 팔영시(八詠詩)입니다.

淸湖眠鷺(청호면로)  맑은 호수에 백로가 졸고 있는 모습이 아름답고

尾島落雁(미도락안)  섬 끝에 기러기 내리는 모습이 일경이라

 

巴江流水(파강류수)  유유히 흐르는 물에 파도가 장관이요

 

錦屛丹楓(금병단풍)  비단병풍을 두른 듯한 금병산 단풍이 절정이라

 

北津暮煙(북진모연)  북진나루에 저녁연기 피어오르는 것이 일품이요

 

霧林鐘聲(무림종성)  안개 숲 속에서 들려오는 새벽종소리가 좋고

 

中野牧笛(중야목적)  들가운데서 목동들의 피리 소리가 유명하고

 

飛鳳落照(비봉낙조)  비봉산 해떨어질 무렵 일몰이 장관이더라

 

 

 

 

 

조선시대에 관아의 문루 였으나, 

충주댐 건설로 인하여 수몰지의 문화재를 이건 보존하고 있는 청풍문화재단지(淸風文化財團地)의 관문으로 자리잡아,

청풍문화재단지를 찾으면 가장 먼저 만나는 문화재로,

충북 제천의 문화재 "제천 청풍 팔영루(堤川 淸風 八詠樓)"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 6-20 | 팔영루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