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의 게국지 전문 음식점으로 널리 알려진,

서산시 읍내동에 있는 "진국집"을 찾았습니다.

 

늦은 저녁 식사를 위해 찾은곳은 서산의 명물이라는,

게국지 백반을 전문으로 하는 "진국집"은 시내의 한적한 골목에 위치해 있으며,

주차은 별도로 없어서 인근에 있는 유로인 서울빌딩 주차장을 이용하거나 골목에 두어야 하고,

 

 

 

도로에서 들어가 차량이 드나들기 어려운 골목 안쪽에 자리한 "진국집"으로,

허름해 보이지만 한눈에 보아도 오래된 곳임을 알수 있으며,

 

 

 

지붕위에 올려져 있는 빛바랜 간판이 "진국집"의 오랜 역사를 대변해 주는듯 하며,

진국집은 TV프로그램인 생방송투데이와 1박2일 등에 출연 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 하였고,

백종원의 삼대천왕에 나오면서 전국적인 유명세로 명성을 얻은 곳으로,

 

 

 

안으로 들어서면 마주한 곳에는 주방이 있는듯 하고,

 

 

 

양쪽으로 공간이 있어,

왼편에는 방으로 되어 있는 좌식의 테이블이 있고,

 

 

 

오른쪽에는 의자와 탁자가 있는 입식의 공간이 있어,

 

 

 

자리를 잡고 앉으면 종이컵에 보리차가 나와,

많은 손님들이 찾아서 인지 종이컵을 사용하는듯 한데 식당에 종이컵 사용은 그리 달갑지 않게 여겨집니다.

 

 

 

개국지 전문점여서 메뉴에는 게국지가 속하지 않는 메뉴는 찾아볼수 없으며,

세트메뉴인 "게국지 수육정식"을 주문합니다.

 

 

 

게국지 수육정식에 함께 나오는 반찬으로 멸치조림을 비롯하여,

대략 10가지의 반찬이 함께 나오고,

 

 

 

뚝배기에 담아 4가지의 찌게등의 반찬이 나와,

무우을 큼직하게 썰어 놓은 "무우 새우젓 찌개"로,

무우와 함께 새우젓으로 간을 하여서인지 시원한 국물맛을 느낄수 있고,

 

 

 

집에서 직접 담그는 전통방식의 된장찌게도 함께 나오는데,

구수한 전통 된장의 맛을 느낄수 있으나 오래 숙성된 된장의 맛은 아닌듯 합니다.

 

 

 

게국지 수육정식에 나오는 3인분의 수육으로,

김치와 함께 나오는데 부드럽게 잘 삶은 돼지수육의 맛을 느낄수 있지만,

3인분의 양으로는 그리 많지 않은 편이며,

 

 

 

서산의 명물 이라는 "게국지"로,

이름도 “게국지”, “겟국지”, “갯국지”, “께꾹지” 등으로 현지에서도 말하는 사람마다 다른데,

주재료를 기준으로 게장 국물인 "게국" 또는 해산물 국물인 "갯국" 이라고 유추하고 해석해 이름을 발음하기 때문에 여러 이름이 생긴것으로 여겨지며,

서산과 태안 지역에서 "게국지 찌개"를 파는 음식점이 많아지면서 대개 꽃게 등을 넣고 갓 무친 배추겉절이로 끓여주다 보니,

전래로 해 먹던 음식과 크게 달라졌기 때문이라고도 하는데, 

이곳 에서는 게장 국물이나 액젓에 김치 담그는 채소류인 김장 자투리 채소를 있는 대로 넣고 끓인 음식이라 하며,

서산 게국지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게"는 찾아볼수 없습니다.

 

 

 

이해를 돕기위해,

최근에 식사를 했던 태안의 모 식당에서 게국지와 관련한 내용이 설명되어 있어,

우리가 알고 있었던 게국지란 음식은 "겉절이 꽃게탕" 일수도 있습니다.

 

 

 

게국지와 무우탕 그리고 된장찌게와 새우젓으로 간을 한 계란찜의 4가지 뚝배기와,

10여가지의 반찬으로 구성되어 양은 쟁반에 한가득 담겨져 나온 3인분의 "게국지 수육정식"으로,

밥은 좋은쌀로 금방 지어서 나온듯 맛있었으며,

게국지는 시골의 토속적인 맛으로 지역색이 강한 음식여서 맛을 평가 한다는건 어렵지만,

가성비 뛰어난 음식은 결코 아니며 호불호가 분명 할수있는 음식으로 여겨 집니다.

 

 

 

서산의 명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개국지 전문 음식점으로,

게가 들어가있는 맛을 떠나서 묵은지와 새우젓갈의 토속적인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과,

한정된 지역에서만 먹던 향토음식으로 토속적인 입맛에 오랫동안 익숙해 있는 분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을수 있으나,

취향이 다른 젊은 세대들이나 게를 넣어서 끓여 나오는 게국지에 대한 환상이 있는 일반인들 에게는 실망을 안겨 줄수도 있는곳이며,

가성비 면에서는 뛰어난 편이 되지 못하는 곳으로,

충남 서산의 명물 "게국지 백반" 전문점인 "진국집"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서산시 읍내동 1-3 | 진국집
도움말 Daum 지도
  1. 대청염상 2020.06.04 14:35

    게국지 맛이 궁금하네요

  2. 감사합니다 2021.03.21 14:24

    어릴때 고향에선 주구장창 게국지를 먹었었는데...
    나름 서산 내에서는 내륙 쪽에 살았어도 어머니가 아침 일찍 바닷가까지 걸어가서 ㅎㅎ 능쟁이나 황발이를 왕창 잡아오심... 큰 망으로 두개정도..
    그 먼 길을 어찌그리 옆집 드나들듯 걸어다니는지.. 하긴 땔감나무 하러 아주 멀리 보이는 가야산까지 지게 지고 다녀오기를 밥먹듯 했으니..
    지금 기준으로는 버스 타고 가도 40분은 족히 갈 거리인데.. 축지법이라도 쓰셨나.. 버스가 없어 지름길로 바로 걸어가니 그랬던듯..
    어쨌든,
    잡아온 능쟁이나 황발이를 간장에 넣을라 하면.. 이놈들이 막 튀어나와 마루 밑 어디로 막 숨어들어가기도 ㅋㅋ..
    그땐 당연한 줄 알았던 것이, 지금 생각해보면 이처럼 싱싱한 게 또 없는 거였구나..싶다. 쪼그만 놈들이 어찌그리 난폭하던지 ㅎㅎ
    능쟁이보단 황발이가 훨씬 식감이나 맛이 좋다..
    간장 게장으로 먹기도 좋다. 껍질채 그냥 아작아작 씹어먹는다..ㅋㅋ 어머니도 대부분을 황발이를 잡아오셨다..
    그리고 조금 더 숙성되믄 게국지에 넣어 먹는다..
    우리는 우거지에 황발이나 능쟁이 게장을 넣어 먹었다..
    예전 한참 게국지가 방송에 나올 때, 갸우뚱 했었다.
    내가 생각해도 지극히 토속음식이라서 타지인이 먹기엔 매리트가 전혀없는 상품이라 생각했거든..
    고향 떠난 지 수십년이 지나 입맛이 변한 지금의 나도 게국지는 안먹을것 같은데 말이지..
    근데
    오리지널 게국지를 먹던 그 입맛대로라면.. 게국지는 중독성이 있다.. 특유의 강한 개성이 있는 맛이 있다.
    늘상 먹었고 참 많이도 먹었던 밥도둑 음식 게국지..

    전라도 바닷가 사람들이 홍어를 잘 먹는다는 것처럼일까.. 홍어처럼까지의 특이한 건 아니겠지만. 아무튼 말이다.

    은근 다시 먹고 싶어진다.
    능쟁이 게장도.. 게국지도.. 배고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