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전주를 여행 하면서,

전주 한옥마을의 많은 문화재들 가운데 경기전에 이어 전동성당(殿洞聖堂)을 찾았습니다.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동의 한옥마을에서 찾을수 있는 천주교 성당으로,

전주 전동성당(全州殿洞聖堂)은 사적 제288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호남지역에서 최초로 지어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건물이기도 합니다.

 

 

 

전주의 한옥마을은 한국의 전통 건물인 한옥(韓屋)이 800여 채나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경기전, 전동성당,  풍남문, 전주향교, 오목대와 이목대, 한벽당 등 많은 문화재가 모여 있으며,

도시 속에 옛 것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한국의 옛 전통을 맛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여 많은 이들이 찾는 명소이기도 합니다.

 

 

 

전동성당(殿洞聖堂)은 천주교 신자들을 사형했던 전라북도 전주시 전동 풍남문(豊南門) 밖에 지어진 성당으로,

조선시대의 전주는 전라감영이 있었으므로 천주교회사에서 전동은 자연히 순교지의 하나가 되었는데,

1791년(정조15) 신해박해 때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순교자 윤지충 바오로(尹持忠,1759~1791년)와 권상연 야고보(權尙然,1751~1791년)가 순교 하였고,

1801년(순조 원년) 신유박해 때에는  호남 첫 사도 유항검 아우구스티노(柳恒儉, 1756-1801년)와 유관검(柳觀儉, 1768-1801년) 형제가 육시형을,

윤지헌 프란치스코(尹持憲, 1764-1801년), 김유산 토마스(金有山, 1760-1801년), 이우집(李宇集, 1761-1801년) 등이 교수형을 당하였습니다.

이들의 순교의 뜻을 기리고자 1891년(고종 28)에 프랑스 보두네(Baudenet,1859~1915) 신부가 부지를 매입하고,

1908년 성당 건립에 착수해 일제강점기인 1914년에 완공 하였는데 서울 명동성당을 설계한 프와넬 신부에게 설계를 맡겨 23년 만에 완공 하여,

대지 약 1만 3,200㎡, 건물면적 약 625㎡이며, 1937년한국교회최초의 자치교구로 전주교구가 설정되고 전동성당은 주교회성당이 되었다고 합니다.

 

 

 

전동성당(殿洞聖堂)은 회색과 붉은색 벽돌을 이용해 지은 건물은 겉모습이 서울의 명동성당과 비슷하며,

초기 천주교 성당 중에서 매우 아름다운 건물로 손꼽히며,

비잔틴 양식과 로마네스크 양식을 혼합한 건물로 국내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 중의 하나이며,

처음 이 성당은 천주교 순교지인 풍남문 밖에 세웠으나 후에 현재의 자리에 확장해 지은 것으로,

호남지역에서 최초로 지어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건물로 장방형의 평면에 외부는 벽돌로 쌓았으며 중앙과 좌우에 비잔틴 양식의 종탑이 있습니다.

 

 

 

전동성당(殿洞聖堂)앞 왼편에는 예수상 있고,

오른쪽에는 성모마리아와 아기예수상이 자리해 있으며,

 

 

 

성당 앞쪽에는 한국 최초 순교자인,

윤지충 바오로(尹持忠,1759~1791년)와 권상연 야고보(權尙然,1751~1791년) 동상이 자리해 있고,

 

 

 

전동성당(殿洞聖堂) 입구의 모습으로,

회색의 벽돌로 정교하게 아치형으로 조성 해두어,

중국인 벽돌 장인의 솜씨가 엿보이며 웅장함을 느끼게 하고,

 

 

 

성당으로 들어가는 출입구 계단의 모습으로,

성당건축에 사용된 일부 벽돌은 당시 일본 통감부가 전주읍성을 헐면서 나온 흙을 벽돌로 구웠으며,

전주읍성의 풍남문 인근 성벽에서 나온 돌로 성당의 주춧돌을 삼았다고 합니다.

 

 

 

성당의 내부 천정은 아치형이며 양옆의 통로 위 천장은 십자 형태로 교차된 아치형이며,

내부 열주(列柱)는 8각의 석주(石柱)로 되어 있으며 정면 중앙의 종탑부는 12개의 채광창을 돌린 12각형 고상부(鼓狀部) 위에,

12각의 총화형(葱花形)으로 된 둥근 지붕을 얹었고 좌우에는 그보다 약간 작은 8각형의 고상부 위에 8각의 지붕을 얹었습니다.

두툼한 외부 벽체와 반원아치의 깊숙한 창이 로마네스크양식의 특색을 잘 나타내고 있으며,

고딕양식의 명동성당이 내부 열주 사이를 뾰족한 아치로 연결한 아케이드인 데 반하여,

전동성당(殿洞聖堂)은 8각 석주 사이가 반원아치로 연결되어 있으며 초기 천주교 성당 중에서 그 규모가 크고 아름답습니다.

 

 

 

성당 양측 벽면 18개 창 가운데 신자석을 감싸고 있는 12개의 색유리창은 전주교구사를 설명하고 있어,

이 창에는 103위 한국 순교 성인 중 전주 숲정이와 서천교에서 순교한 한원서 베드로, 손선지 베드로, 이명서 베드로, 정문호 바르톨로메오,

조화서 베드로, 조윤호 요셉, 정원지 베드로 7명의 성인과 본당 주보인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순교자인 윤지충 바오로와 권상연 야고보, 1801년 순교한 유항검 아우구스티노와 유관검,

그리고 동정부부 순교자인 유중철 요한과 이순이 루갈다, 본당 초대주임 보두네 신부의 모습이 새겨져 있고,

 

 

 

제대 주위에는 예수의 탄생과 수난, 부활, 승천, 성령강림, 성모승천을 보여주는 색유리가 설치되어 있으며,

 

 

 

전동성당(殿洞聖堂)의 내부 공간도,

서울 명동 대성당과 같이 공중 회랑과 많은 창으로 만들어 육중한 벽체에 비해 자연 채광으로 상대적으로 내부 공간이 밝도록 꾸며 놓았습니다.

 

 

 

왼쪽으로 나있는 출입구를 통해서 밖으로 나오면,

 

 

 

전라북도의 문화재자료 제178호로 지정된 전동성당 사제관(殿洞聖堂 司祭館)이 있어,

사제관(司祭館)은 1926년에 신축하여 1931년에 축성한 르네상스 양식을 바탕으로 로마네스크 양식을 가미한 절충형 건물로,

정면과 측면의 아치는 화강석의 초석과 기둥 쇠시리형 벽돌을 사용한 주두와 조화를 이루며,

난간은 십자형으로 공간을 띄운 무늬쌓기로 공간을 띄운 무늬쌓기로 정교하게 꾸몄고,

지붕은 네곳 중앙에 도대창을 설치하여 아름다운 외관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동성당(殿洞聖堂)은,

벽돌로 된 완전한 격식을 갖춘 로마네스크양식의 성당 건물은,

서울의 명동성당과 외양상 유사한 점이 많으나 건축양식상으로는 상당한 차이점이 있어,

회색과 적색의 이형(異形) 벽돌을 사용하여 섬세한 모양을 꾸며낸 점은 같으나 반면에 아치의 모양이나 종탑의 양식은 전혀 다르다고 합니다.

 

 

 

성당을 돌아보고 나오니 전주 한옥마을에는 벌써 땅거미가 내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천주교의 최초 순교자의 한(恨) 맺힌 사형터로 조선시대 천주교도의 순교터에 세워졌으며,

대구의 계산성당과 더불어 빼어난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곳으로,

전주한옥마을에 있는 전동성당(殿洞聖堂)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 200-1 | 전동성당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