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고창을 여행하면서,

고창군 고창읍에 있는 조선전기 에 축조된 성곽인 "고창읍성(高敞邑城)"을 찾았습니다.


우리에게 "읍성"이라고 하면,

서산의 유명한 해미읍성과 순천의 낙안읍성을 익히 알고 있지만,

의외로 우리나라에는 읍성이 발달해 있어,

홍성읍성, 병영읍성, 청도읍성 등 수많은 읍성들을 찾을수 있는데,

"고창읍성" 또한 그리 널리 알려진 읍성은 아니지만 나름의 특색을 가지고 있는 읍성 입니다.


고창읍성은 사적 제145호로 지정되었으며, 

둘레 1,684m에 지정면적 18만 9764㎡의 규모로 "모양성(牟陽城)" 이라고도 하는데,

이것은 고창지역이 백제 때 모량부리(毛良夫里)로 불렸던 것에서 유래된 듯하며,

성의 축조연대는 확실하지 않으나 조선 숙종 때 이항(李恒)이 주민의 힘을 빌려 8년 만에 완성시켰다는 설과,

1453년(단종 1)에 축조되었다는 설이 있는데,

성벽에 "濟州始", "和順始", "羅州始", "癸酉所築宋芝政"이라고 새겨 있는 것으로 미루어보아,

계유년에 전라도의 여러 마을 사람들이 동원 되었음을 알 수 있어,

계유년이 어느 해인지는 알 수 없으나 성벽의 축성법으로 보아 1573년으로 짐작하고 있습니다. 

 

 

1976년의 발굴에서 서문터의 기둥 주춧돌과 문짝 달던 위치, 동문터의 기둥 주춧돌을 확인 되었고, 

성벽은 비교적 잘 남아 있는데 거칠게 다듬은 자연석을 쓰거나 초석·당간지주를 깨어서 쓴 것도 있어,

이와 같은 읍성은 우리나라의 독특한 형태로서 행정·군사 시설로 이용 되었습니다.

 
고창에서는 여자들의 성벽밟기 풍습이 전해내려오는데,

이는 한 해의 재앙·질병을 막는 의식으로 여겨지는 행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성의 동쪽으로는 반등산을 둘러싸고 있으며,

동·서·북의 3문(門)과 6치(雉), 2군데의 수구문과 옹성 등이 있으며,

원래 읍성 내에는 22동의 관아건물이 있었으나 전화로 소진 되었고,

1976년부터 지금까지 동헌과 객사 등 12동의 관아건물을 복원 완료하였고

나머지 10동도 복원할 계획으로 있다고 합니다.


전북 고창을 여행하시면 찾을만한 곳으로,

우리나라의 읍성을 살펴볼수 있는곳으로,

고창의 "고창읍성(高敞邑城)"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산 9 | 고창읍성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