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안동시 서후면 태장리에 있는 재사로,

경상북도의 민속문화재 제26호인 "안동김씨 태장재사(安東金氏 台庄齋舍)"입니다.

 

안동김씨 태장재사(安東金氏 台庄齋舍)는,

시조인 태사 김선평(金宣平)의 단소(壇所)를 지키고,

봉향(奉享)을 위해 건립한 재사(齋舍)입니다.

 

1711년(숙종 37)경 작은 집을 지었다가 1749(영조 25)에 확장하였는데,

식수난과 질병이 겹쳐 사헌부 지평 김양근(金養根)이 경향각처의 뜻을 모아,

현 위치에 승려의 집을 철거하고 터를 닦아 1793년(정조 17)에 28칸을 중건하고,

분채의 좌우 편에 달린 방인 익실(翼室)과 문루(門樓)를 옮겨 지었습니다.

 

1913년 주사(廚舍)를 현위치에 확장하여 10칸을 중건했고,

1960년 풍수해를 당해 재사를 보수 하였으며,

재사는 "一"자형의 이상루(履霜樓)와 "口"자형의 재사와 "ㄷ"자형의 관리사로 구성되어,

전체적으로는 튼 "日"자형의 배치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태장재사(台庄齋舍)라 하는 것은 재사 전체를 일컫는 말이며,

재사는 제수를 준비하는 유사실과 전사청, 참제원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상루는 묘제(墓祭) 뒤에 음복과 문중회의를 여는 장소로 사용 되는데,

재사는 민도리집의 처마 끝에는 빛이나 비를 막기 위해 설치한 차양이 있으며,

간결하고 검소한 건물이나 누(樓)는 이익공(二翼工)의 팔작지붕건물로,

누상부(樓上部)에는 3면에 판벽을 치고 판문을 설치하였습니다.

 

태장재사는 안동지역의 재사(齋舍) 가운데서 규모가 크고,

각 부분이 용도에 따라 명확히 구분되어 있는 건물로,

매년 음력 10월 10일에 묘제를 지낸다고 합니다.

 

안동김씨의 시조인 김선평(金宣平)을 수호하는 재사로,

재사(齋舍) 이지만 큰 규모를 지니고 있지만,

간결하고 검소한 건물구조를 볼수있는 곳으로,

경북 안동의 재사 문화재인 "안동김씨 태장재사(安東金氏 台庄齋舍)"입니다.

  1. ㅇㅇ 2022.01.02 22:33

    신안동김씨 시조.

+ Recent posts